팬젠, 혈우병치료제 임상 1상서 첫 환자 투여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팬젠(222110)은 혈우병 치료제 ‘PGA40’의 임상 1상시험에서 첫 환자 투여를 개시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번 임상시험은 을지대학교병원 등에서 치료 경험이 있는 중증 A형 혈우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팬젠이 개발중인 혈우병 치료제를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는데요. 약물동력학과 6개월간의 유지요법으로 투여 때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하게 됩니다.

이번 임상시험 디자인은 유럽과 한국의 임상시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계획됐다고 합니다. 팬젠 관계자는 “국내 임상1상 이후 중국·터키 등 제3세계 시장에서 판매 파트너들과 공동으로 임상 3상 시험을 완료해 바로 시판이 가능하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혈우병은 유전적 요인에 의해 혈액응고인자의 결핍으로 발생되는 출혈성 질환입니다. 혈우병 A는 제 8인자 결핍이 원인이며 전세계적으로 약 70만명 이상의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하지만 이 가운데 등록돼 치료중인 환자수는 선진국 위주로 약 15.4%에 불과하며 국내에는 약 2000명 정도의 환자가 등록돼있습니다. 현재 선진국 시장은 약 8조원 규모로 유지되고 있으며 제3세계 시장은 4000억원 규모로 매년 10%이상 성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팬젠 관계자는 “임상시험 중인 혈우병 치료제는 우수한 품질과 높은 생산성으로 선진국 제품보다 가격 경쟁력이 뛰어나다”며 “향후 제3세계 시장을 중심으로 요구가 커지고 있는 유지요법 확대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