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3Q 실적 발표…당기순이익 38.5%↑

해외주식 거래대금, 고객수, 자산규모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2%, 69%, 24% 기록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ㅣ삼성증권이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8일 발표했습니다.

세전이익은 12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3%늘어났고, 당기순이익은 889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5% 늘어나 88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해외주식 거래대금, 고객수, 자산규모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2%, 69%, 24%를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금융상품 수익도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규모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91%늘어나는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IB, 운용부문 실적 기여도도 늘어났는데요. IB부문은 인수와 자문수수료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16%상승해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운용부문은 금리상승 등 부정적 시장 환경에도 전분기와 유사한 실적을 유지했습니다.

삼성증권은 3분기까지의 순영업수익 누적 기준, 리테일과 IB·운용 수익 비중이 49% : 51%로 포트폴리오를 완성했습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WM부문은 해외주식과 금융상품이 성장세 견인했다”며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수익원 다변화를 통해 견조한 균형성장을 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