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빅딜가격’ 할인… 500원 컵라면·20만원대 노트북 등 선보여

“협력사와 대규모 물량 사전계약으로 독보적 가성비 상품 마련”
이미지ㅣ홈플러스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11월 한 달간 대대적으로 전개하는 블랙버스터 할인행사 3탄으로 오는 20일까지 500원짜리 컵라면 등 ‘빅딜가격’ 상품을 대거 선보입니다.

‘빅딜가격’은 홈플러스가 국내외 우수 협력사와 대규모 물량을 사전계약해 경쟁사가 따라잡기 힘든 가격에 내놓는 상품에만 붙는 이름입니다.

이번 홈플러스는 봉당 400원짜리 국민라면·국민짜장에 이어 삼양식품과 다시 한 번 손잡고 개당 500원 수준의 ‘국민컵라면’을 출시했습니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삼양식품 특유의 쫄깃한 면발과 진하게 우린 소고기 육수로 감칠맛을 살린 육개장 제품으로, 가격은 3000원(6개입·박스)입니다. 컵라면 소비가 급증하는 겨울 레포츠 시즌을 타깃으로 7개월 전부터 발빠르게 공동 기획해 출시됐습니다.

양사는 삼양식품의 50년 라면 제조 노하우와 홈플러스의 유통 네트워크를 활용해 품질을 높이면서도 불필요한 포장·마케팅·유통 과정을 간소화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낮췄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홈플러스가 초도 물량 90만개(15만박스) 전량을 개런티해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했다는 평입니다.

홈플러스는 “이런 협업으로 제조사는 경쟁력 있는 판로 확보하고, 개발 부담은 줄이면서 신규 고객 유입과 점유율 확대를 도모할 수 있다”며 “대형마트는 가성비 높은 단독상품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앞서 선보인 ‘빅딜가격’ 국민라면(6월 출시)과 국민짜장(8월 출시)은 출시 3개월 만에 경쟁이 치열한 봉지라면 시장에서 매출 10위 안에 입성, 370만 봉 이상 판매된 바 있습니다.

홈플러스는 이번 국민컵라면 역시 제조사와 유통사는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효자 상품’으로 클 것으라 기대감을 표했습니다.

같은 기간 홈플러스는 농가와의 사전계약을 통해 신선식품도 ‘빅딜가격’으로 선보입니다. 총 80톤 물량을 준비한 브랜드 삼겹살·목심(100g)은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20% 할인 판매됩니다.

농협 안심한우 국거리(100g·4990원)는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3490원에 선보입니다. 총 100톤 물량을 준비한 프리미엄 엔비(ENVY) 청포도(미국산·1.2kg·8990원)는 2팩 구매 시 각 8490원, 지하 100m 이상 암반해수로 세척한 15톤 물량의 생굴(250g·4990원)은 2봉 구매 시 8990원에 구입 가능합니다.

개당 308원으로 업계 최저가 수준인 심플러스 바른샘물(2L·6개입·1850원), 개당 330원꼴인 심플러스 천연펄프 3겹 화장지(27m*30롤·9900원), 4000원대 직수입 베이직 프라이팬(28cm·4990원), 20만원대 아이뮤즈 스톰북14 아폴로 노트북(35GB·29만9000원), 30만원대 50형 하이얼 무카 UHD LED TV(127cm·36만 9000원) 등 다양한 ‘빅딜가격’ 상품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홈플러스는 고객이 많이 찾는 200여 종 대표상품을 ‘블랙버스터 스페셜 패키지’ 상품으로 선정해 판매하고, 주요 생필품은 1+1, 2+1에 판매합니다.

또, 17일까지는 ▲월드컵점 ▲작전점 ▲춘천점 ▲동청주점 ▲목포점 ▲부산연산점 등 30개점 쇼핑몰에서 ‘몰빵데이’를 열고 패션 브랜드 및 준보석 카테고리 전 품목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선보입니다. 온라인몰에서는 30일까지 ‘마트직송’ 기획전을 열고 주요 브랜드 상품을 최대 30% 할인합니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이사는 “국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자 ‘빅딜가격’ 상품을 내놓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가성비 높은 상품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