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향후 이익 감소폭 완화 전망…‘매수’-하이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하이투자증권은 14일 현대해상(001450)에 대해 자동차보험료 인상 효과 등이 반영돼 향후에는 이익 감소 폭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 3만 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현대해상 3분기 별도기준 순이익은 723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8.3%가 감소했습니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7.4%포인트 상승했고 장기 위험손해율 역시 11.9%포인트 급등했다”며 “인담보 신계약이 14.4% 성장하며 사업비율도 0.9%포인트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향후 이익 감소 부담은 완화될 것으로 강 연구원은 전망했습니다. 그는 “자동차보험료 인상 효과가 반영되며 경과보험료 증가율이 상승하고 있으며 매우 높은 장기 위험손해액 증가율의 기저효과로 인해 손해율 상승폭은 4분기부터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부진한 실적을 주가가 선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이번 실적 충격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강 연구원은 “향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반사효과를 반영한 실손보험료 인상 수준과 내년 신계약 성장이 둔화될 수 있는가에 따른 판단이 주가 결정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언론을 통해 확인되고 있는 부분을 감안할 때 낙관론을 제시하는 것은 어렵다”며 “내년 순이익 증가율 역시 4.5%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