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2563억원…7분기 만에 적자 전환

고정비 부담 증가 및 드릴십 계약 취소로 1300억원 상당 충당금 반영
경남 거제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야드 전경. 사진 | 대우조선해양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대우조선해양은 올해 3분기 매출액(연결 기준) 1조 9475억원, 영업손실 2563억원, 당기순손실 296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올해 수주 부진에 따른 고정비 증가와 드릴십 계약 취소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습니다.

14일 대우조선해양이 발표한 3분기 실적을 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1.4% 줄었고 영업이익도 7분기 만에 적자 전환했습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액 6조 1701억원, 영업이익 1382억원, 당기순이익 441억원입니다.

대우조선해양이 3분기에 적자를 낸 건 대규모 충당금 때문인데요.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대한 충당금 설정과 최근 드릴십 1척 계약 취소로 약 1300억원 상당의 충당금이 반영됐습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최근 수주 부진으로 수주잔량이 감소하고 선가가 낮았던 시기에 수주한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는 등 당분간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신규 수주확대, 매출 증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으로 극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수주목표인 83억 7000만 달러의 약 64%를 달성했는데요. LNG운반선 9척, 초대형원유운반선 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4척 등 총 26척 약 53억 5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