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이달 내 5G 품질 안정화…중간지주사는 고민 중”

19일 전경련서 열린 5G플러스 전략위원회 참석..올해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 자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5G플러스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Photo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1차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말까지 5G 품질이 안정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박 사장은 올해 연말까지 5G 가입자 100만명 목표 달성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과학기술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4월 3일 5G 상용화 이후 69일 만에 가입자 100만명이 돌파했다. 이동통신 3사를 합쳐 100만 가입자 수준인 것이다. 

5G 품질안정화에 대 박 사장은 “5G 기지국은 LTE를 상회하고 있고, 품질안정화도 4G보다 올라가고 있어 이달 안에 품질안정화 될 것”이라며 “지금 단말도 클라우드도 5G를 필요로 하는데, 요즘 사람들이 동영상을 많이 보고 용량을 많이 쓰니까 느려지지 않나”고 말했다. 

박 사장은 SK텔레콤 중간지주사 전환에 대해선 여전히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올해 안으로 중간지주사 전환을 마무리할 예정이었지만, 시기를 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박 사장은 “현재 중간지주사가 되는 것은 성장회사와 스테이블 회사간 기업가치 차이를 해소하려고 하는데, 다른 방법 등 여러가지로 고민하고 있다”며 “시기가 정해진 것은 아니라고”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