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어컨, 올해 임금협상타결…“역대 최단기간 무분규 합의”

노사간의 신뢰·합의 바탕으로 역대 최단교섭기간·무분규 타결

캐리어에어컨이 2019년 임금협상을 조기에 타결했다.  Photo @ 캐리어에어컨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캐리어에어컨이 2019년 임금협상을 조기에 타결했다. 

캐리어에어컨과 전국금속노동조합 캐리어에어컨지회(이하 캐리어에어컨지회)는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공장 본관에서 2019년도 임금협상을 조기 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현병택 캐리어에어컨 사장과 이현석 캐리어에어컨지회 지회장 등 노사 양측 교섭위원 13명이 참석했다.

올해 교섭은 미중간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급격한 환율변동 문제와 때이른 무더위로 인한 에어컨 물량확보 문제 등으로 다소 난항이 예상됐다. 

하지만 ▲조기 타결을 통한 선제적 생산물량 확보 ▲생산 효율성 증대 ▲경쟁력을 갖춘 공장으로 변화 등에 대한 노사간의 합의를 통해 창사이래 최단교섭기간 및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특히, 새로운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조합원들의 의지와 미래 지속 성장 및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임직원 모두의 간절한 염원은 노사간 신뢰를 쌓는 주춧돌이 됐다.

이현석 캐리어에어컨지회 지회장은 “노사간의 신뢰와 노력이 올해 최단기간 합의를 이끌어 낸 원동력이 되었다”며 “이번 임금교섭을 계기로 한층 성숙된 노사문화가 정착돼 국제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현병택 캐리어에어컨 사장은 “임금교섭이 쟁의행위 없이 무분규로 마무리 된 것은 회사의 적절한 대응도 있지만 노동조합의 인내와 설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선진화된 노사문화가 공장발전에 큰 역할이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