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배 성장·흑자전환”…삼성전자, 스타트업 기술·컨설팅·투자 유치 등 종합 지원

작년 시작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 1년 성과 발표..20개 업체 수료
글로벌 IT 전시회 참가··투자 유치 지원받아 글로벌 성장 발판 마련..신규 18개 업체 선정
반려로봇 파이보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박종건 써큘러스 대표.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반려동물, 식물에 이어 반려로봇이 등장했습니다. 통신업체에서 제공하는 음성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AI스피커가 아닙니다. 내 앞에서 춤을 추고, 날씨와 음악을 제공하는 대화형 로봇인데요. 박종건 써큘러스(Circulus) 대표는 올해 10월 반려봇인 ‘파이보’를 개발했습니다.

파이보는 얼굴을 인식해 대화가 가능하고, 인터넷 연결을 통해 뉴스와 날씨 등 정보를 제공합니다. 현재 25가지 기능을 탑재했는데, ‘봇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써큘러스는 젊은층의 1~2인 가구, 유아, 노인 등 다양한 고객층을 타깃으로 삼았습니다.

현재 광양시, 화성시, 김포시, 부천시 등 로봇 보급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오는 2020년 부천시에서 복지 로봇으로 ‘파이보’ 25대를 고연령층 가정에 시범적으로 보급합니다. 자사 온라인몰을 비롯해 현대, 갤러리아 백화점 등 5곳에서 ‘파이보’를 판매 중입니다.

박종건 써큘러스 대표는 삼성 SDS 출신이다. 3년전 창업을 시작해 작년 삼성전자에서 주관한 ‘C랩 아웃사이드’ 지원을 받아 1년 동안 파이보 개발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써큘러스는 올해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에 이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도 참여할 계획입니다.

박 대표는 “스타트업은 대기업의 사업부를 만나 협업하기 어려운데, 삼성전자 사업부뿐만 아니라 계열사 사업부까지 미팅을 통해 만날 수 있었다”면서 “작년 로봇을 처음으로 개발했을 때 제조 노하우가 있는 삼성전자가 제조양산에 도움을 줬다”고 말했습니다.

‘C랩 아웃사이드’ 의 데모데이.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작년 8월 시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의 데모데이가 26일 열렸습니다. 이번 데모데이 장소인 삼성 서울R&D캠퍼스에 스타트업 대표, 투자자, 삼성전자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는데요. 삼성전자가 지난 7년 동안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C랩의 노하우를 사회로 확대해 만든 프로그램으로 첫 번째 데모데이를 연 것입니다.

◇ 근무공간부터 기술지원·컨설팅·투자 유치까지 지원

삼성전자는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혁신 스타트업이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부터 투자 유치까지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회사들은 삼성 서울R&D캠퍼스에 마련된 전용 공간에 1년간 무상 입주하고, 임직원 식당, 출퇴근 셔틀버스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데요.

또, 팀당 1년간 최대 1억원의 사업 지원금을 받고,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는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또, 삼성전자와의 사업 협력 방안도 협의할 수 있고, CES, MWC, IFA 등 세계적인 IT 전시회 참가를 지원해 글로벌 진출 발판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어학 공부용 챗봇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에그번의 문관균 대표는 “에그번은 성장은 해왔지만, 적자 회사였고, 성장률도 낮은 편이었다”면서 “C랩에 온 후 그로스(Growth)컨설팅을 받아 매출이 3배 뛰었고, 마침내 흑자전환하게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들이 그간의 성과와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 두브레인·스무디·트래블플랜, 삼성전자와 협업

작년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된 20개 스타트업 중 삼성전자와 협업한 곳도 있습니다. 우선, AI 기반 유아 인지발달 솔루션을 개발하는 ‘두브레인’의 경우 삼성전자에서 지원금 1억원을 받아 AI 개발 인력과 발달장애 치료 전문가 등 인력을 추가로 채용했습니다.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의 지원으로 교육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는데요. 지난 6월 캄보디아에서 삼성전자 임직원들과 현지 아동 300여명에게 태블릿으로 인지 능력을 키울 수 있는 시범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최예진 두브레인 대표는 “삼성전자와 함께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글로벌 사업 확대 기회를 얻었을뿐만 아니라, 기술로 좀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다자간 영상통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무디도 삼성전자에서 AR 이모지 기술을 지원받았는데요. 젊은 세대에 맞는 차세대 영상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 스무디를 갤럭시 스토어에 등록했습니다. 조현근 스무디 대표는 “최고 수준의 AR 이모지 기술을 제공받아 서비스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 ‘C랩 아웃사이드’ 통해 선정된 20개 스타트업 투자 유치 장 열어

이번 데모데이서는 지난 1년 동안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지원받은 20개 스타트업들의 발표와 전시를 통해 그동안 성과를 선보였습니다. 투자 유치에도 나섰는데요.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스파크랩스,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 디캠프 등 영향력있는 스타트업 투자사 관계자 약 60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삼성전자는 지난 8월부터 진행된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에서 최종선발된 18개 신규 스타트업을 공개했습니다. 37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18개 스타트업은 AI·라이프스타일·VR/AR·헬스케어·영상기술 등 사업분야가 다양합니다.

주요 스타트업은 ▲ K-Pop 댄스를 배우려는 일반인에게 1:1 온라인 트레이닝을 제공하는 ‘카운터컬처컴퍼니’ ▲ 고양이용 헬스케어 솔루션을 개발하는 ‘골골송작곡가’ ▲ 자연어처리 기반으로 방대한 지문을 읽고 질문에 답하는 기계독해 플랫폼을 만든 ‘포티투마루’ ▲ 스마트폰 키보드를 캐릭터나 연예인으로 꾸밀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비트바이트’ ▲ 효과적인 대학 수업을 위한 학습관리 솔루션을 개발한 ‘클라썸’ 등입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