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전환 진두지휘 최적임자”…권봉석 LG전자 신임 CEO, 융합형 전략가 호평

전략·상품기획·연구개발 등 현장 경험 풍부한 최고경영자..올레드 TV 자리매김 기여
평택 스마트폰 생산라인 베트남 이전해 사업 강화..목표지향적 실행력 이끄는 리더십 갖춰
지난 2월 서울 마곡에 있는 LG사이언스 파크에서 권봉석 신임 CEO. 사진 |LG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엔 홈런이 아니라 연속 안타가 필요합니다.”

“올레드 TV의 목표는 다른 업체와 경쟁을 허용하지 않는 것입니다. 독자적인 시장을 만들어내 운영할 수 있는 상태를 만들어내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LG전자 MC사업본부가 성공가도를 달리던 시기와 올레드 TV를 내놨을 때 권봉석 LG전자 신임 CEO(사장)가 한 말입니다. 소비자 신뢰를 차근차근 쌓아나가고, 기본기에 충실한 제품 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인데요.

그룹 내 분석가로 통하는 권봉석 사장은 LG전자가 승승장구할 때나, 크고 작은 실패를 경험할 때마다 전략적인 의견을 냈습니다. 권봉석 사장은 LG전자에는 중대한 분기점이 될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임무를 맡게 됐습니다.

권봉석 사장은 기술과 마케팅을 겸비하고 현장 감각까지 갖춘 전략가로 통합니다.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후 1987년 LG전자에 입사해 전략, 상품기획, 연구개발, 영업, 생산 등 사업전반의 밸류 체인(Value Chain)을 두루 경험하며 사업가의 길을 밟아왔습니다.

권 사장은 디지털전환의 핵심요소들인 빅데이터, AI, 연결, 콘텐츠 등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평입니다. 이 때문에 글로벌 IT기업들의 핵심과제인 디지털전환의 최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그는 올해 MC사업본부장과 HE사업본부장을 겸임하며 1주일에 하루만 여의도 본사인 트윈타워에 출근할 정도로 현장인 평택과 마곡을 챙겼습니다. 현장을 찾아 TV, 스마트폰, 모니터 등 여러 제품의 품질과 업계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평소 “전략의 해답은 현장에 있다”는 게 그의 지론입니다.

◇ 기술·마케팅 겸비한 융합형 전략가..디지털전환 진두지휘 최적임자

권봉석 사장은 1987년 LG전자(당시 금성사) 사업기획실에 입사해 7년간 전략과 기획 역량을 착실히 다진 후 현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후 권 사장은 미국에서 美 자회사 제니스의 디지털 TV 원천기술을 비롯해 PC와 IT 관련 기술 등을 섭렵하며 기술 전문성을 높였는데요.

2001년 모니터사업부로 옮겨 시장과 제품에 대한 기획역량을 키웠고, 2005년부터 유럽 디스플레이 사업의 전진기지였던 웨일즈생산법인장을 2년간 역임하며 제조 역량을 쌓았습니다.

그는 IT∙디스플레이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2007년 부장 직급으로는 이례적으로 신설 부서인 모니터사업부의 수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세계 최소 두께의 LCD 모니터 등 혁신적인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LCD 모니터를 세계 1위에 올려놓았습니다.

2014년에는 (주)LG 시너지팀장을 맡으며 LG그룹 계열사 간 융복합 시너지를 내는 일에 집중하며 거시적 사업 안목을 넓혔고요. 2015년부터 HE사업본부를 맡아 올레드 TV와 슈퍼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차별화에 성공하면서 TV사업의 체질과 수익구조를 한층 강화했습니다.

권 사장이 집중한 올레드 TV 는 컨슈머리포트, 리뷰드닷컴 등 세계 유수의 평가기관들로부터 최고의 평가를 받으며 프리미엄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 TV에서 모바일까지 ‘선택과 집중’ 전략 주효

권봉석 사장은 어려운 사업을 맡을 때마다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성과를 보여줬습니다. 그가 HE사업본부장에 부임한 첫 해인 2015년 상반기에는 본부가 영업적자를 냈는데요. 2011년 23조9030억원이던 매출은 2015년 17조4000억원대로 급감했습니다.

그는 HE사업본부의 체질 전환을 위해 ‘선택과 집중’ 전략을 내세웠습니다. 이익이 나지 않는 제품들은 과감하게 정리하고 불필요한 제품은 개발하지 않은 것입니다.

일례로, 화면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중심부를 움푹 들어가게 한 ‘커브드 TV’를 과감하게 포기한 사례입니다. 2013년 초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차세대 TV’라며 동시에 커브드 TV를 출시했지만 권 사장이 사업본부장을 맡은 뒤 커브드 TV 판매를 중단시켰습니다.

TV는 거실에서 가족이 함께 보기 때문에 한 명의 시청자에게만 초점을 맞춘 커브드 TV가 주력 제품이 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인데요. 권 사장 판단에는 늘 고객이 중심에 있는데, 그의 예상대로 커브드 TV는 시장에서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대신 올레드 TV에 집중했습니다. 2013년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올레드 TV는 프리미엄 TV로 확고히 자리잡으며 국내외 TV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올해부터 MC사업본부장과 HE사업본부장을 겸임하고 있는 권봉석 사장은 스마트폰 사업에서도 ‘선택과 집중’ 전략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MC사업본부장을 맡은 올해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평택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베트남으로 이전했는데요. 생산시설과 인력을 재배치를 통해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취지입니다.

또 LG전자는 내년 스마트폰 사업에서 제조업자개발생산(ODM: 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을 보급형 제품에서 중가대 제품까지 확대합니다. 스마트폰 라인업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개발 역량을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할 수 있게 됩니다.

올해 LG전자 MC사업본부는 5G 서비스의 본격적인 개시에 맞춰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LG 듀얼 스크린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습니다.

◇ 구성원들의 목표지향적 실행력 이끄는 리더십 갖춰

권봉석 사장은 강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관련 조직들과 구성원들이 목표 지향적으로 움직이도록 지휘하는 리더십을 갖추고 있습니다.

그는 MC사업본부를 맡은 후 첫 신년사에서 “MC사업본부의 턴어라운드는 ‘우리’가 아닌 ‘내 이름을 걸고 내가 한다’라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임해달라”며 구성원 하나하나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습니다.

권봉석 신임 CEO 프로필

▲1963년 부산 출생
▲1987년 서울대 산업공학과 졸업
▲1987년 금성사(현 LG전자) 가전부문 신사업기획실 입사
▲2008년 LG전자 모니터사업부장(상무)
▲2010년 LG전자 HE미디어사업부장(상무)
▲2012년 LG전자 MC상품기획그룹장(전무)
▲2013년 (주)LG 시너지팀장(전무)
▲2015년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
▲2018년 LG전자 HE사업본부장(사장)
▲2019년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
▲2019년 CEO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