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장관-이통3사 CEO 상견례…5G 투자·통신비 경감 당부

서울 영등포구 메리어트 파크서 열려..취임 후 첫 간담회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메리어트 여의도 파크센터에서 통신사 CEO들과 간담회를 열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LGU+ 하현회 부회장, KT 황창규 회장, 최 장관, SKT 박정호 사장.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장관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와 취임 후 첫 상견례를 하고 통신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최기영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메리어트 파크 센터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나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투자 확대와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 등에 대한 통신사업자 의견을 들었습니다.

모두발언에서 최기영 장관은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와 통신비 경감 추진 등에 대한 통신사 협조에 감사를 표현하면서 5G 통신 서비스 안정화를 위한 충분한 투자를 통신사에 당부했습니다.

과기부는 최기영 장관이 “올해 통신3사에서 지난해보다 약 50% 증가한 8조 2000억 원 수준의 투자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연말까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투자와 28㎓ 대역에서도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5G 이용자들이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킬러 콘텐츠 개발에 노력하고, 그 효과를 국내 중소 기업들이 함께 누리는 동반성장과 기업 간 상생을 주문했습니다. 또한 단말기 다양화와 중·저가 요금제 같은 통신비 인하 방안 검토를 당부했습니다.

이에 통신 3사는 5G 활성화를 위해 선도산업 육성과 투자기반강화 등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5G에 기반한 신산업서비스를 발굴하고 인공지능(AI) 분야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과기부는 “최기영 장관과 통신 3사 CEO는 앞으로도 통신 분야 주요 정책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이러한 자리를 지속하기로 했다”며 “과기부는 정보통신기술(ICT)과 과학기술 분야 현장 소통행보를 지속해 업계와 전문가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