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홍보 박차…“부산경제 활성화”

부산서 열리는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참가..구매 상담 및 시승 제공
트위지, 10월부터 전량 부산공장서 생산..“지역경제 발전 기여할 것”
25일 부산 벡스코 1전시장에서 열린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 2019’에 르노 트위지가 전시돼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3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구매 상담을 진행합니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부산공장에서 만들어지고 있는데요. 르노삼성은 트위지 구매를 독려해 부산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번 행사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평가받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확대를 위한 자리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이모빌리티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주관하는데요. 지난 11월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에서 순회 개최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는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는 르노 트위지를 포함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6종의 초소형 전기차가 전시됩니다. 누구나 트위지에 대한 구매 상담을 받을 수 있고, 시승도 가능합니다.

특히, 르노삼성차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산지사,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 한국전기이륜차 배달라이더협회 등에 트위지를 미래형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적극 알릴 예정입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르노 트위지가 생산되고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또한 ‘메이드 인 부산’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민들에게 르노 트위지가 부산에서 생산되고 있다는 점을 적극 홍보할 계획인데요. 이 캠페인은 지역제품 구매 장려를 위해 르노삼성차가 지난 7월부터 부산시,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지역기업 동신모텍이 생산하고 있는데요. 트위지의 보급 확산이 부산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황은영 르노삼성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계속해서 자동차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친환경차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르노 트위지는 환경오염은 물론 도심의 교통난까지 해소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혁신할 이동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입니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고, 차체가 작아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미래 모빌리티의 대안으로 꼽힙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