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에 전상욱씨 선임

한국은행 출신 리스크관리 전문가..민영화 이후 영입한 두번째 C레벨 임원
전상욱 우리은행 신임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 사진 | 우리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우리은행은 2일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로 전상욱 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상무를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KAIST 금융공학 석사과정을 거치면서 다수의 연구실적과 전문지식을 쌓은 리스크관리 전문가입니다. 특히 한국은행에서 약 7년간 통화금융정책 관련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이후 아서앤더슨, 베어링포인트 등에서 기업 리스크관리에 필요한 모델을 개발, 컨설팅한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전 상무의 임기는 오는 4일부터 2년으로 우리은행이 민영화 이후 외부에서 영입한 두 번째 C레벨 임원입니다. 우리은행이 지난해 영입한 최고디지털책임자(CDO) 황원철 상무는 현재 은행을 비롯한 그룹전체의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빠르게 대처하고 이에 맞는 그룹의 혁신을 위해서는 해당분야 전문가 영입이 필요하다”며 “은행 뿐 아니라 그룹 차원에서도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에는 과감하게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자체 인재를 육성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