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이용 빈도따라 할인율 높이는 ‘온라인 단골등급제’ 선보여

단골 할인·마일리지·포인트 제공…“장바구니 물가↓”
홈플러스가 ‘온라인 단골등급제’를 론칭했다. 사진 | 홈플러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홈플러스가 이용 빈도에 따라 할인 혜택을 높이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도입합니다. 지난 달 기준 구매 횟수와 구매액으로 등급을 부여해 할인율을 다르게 적용하는 프로그램입니다.

홈플러스는 오프라인 매장을 ‘온라인 물류센터’와 ‘쇼룸’으로 활용하는 등 온라인 사업을 대폭 강화하고 나선 가운데 이번에는 온라인 고객만을 위한 로열티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홈플러스는 기존 멤버십 제도와 별도로 온라인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인센티브를 추가 제공하는 ‘온라인 단골등급제’를 론칭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온라인 단골등급제’는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횟수·금액에 따라 할인쿠폰 혜택을 정기 제공해 단골들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달 기준, 3회 이상·총 30만원 이상 구매한 소비자는 ‘Black+’ 등급을 부여해 7만원 이상 구매 시 12%(최대 9000원)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 2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2회 이상 총 7만원 이상 구매한 ‘Red+’ 등급은 10%(최대 8000원) 할인쿠폰 2장을 받습니다.

전월 1회 또는 7만원 미만 구매한 ‘White+’ 등급은 5000원 할인쿠폰 2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 홈플러스는 온라인 단독상품을 구매하거나 상품평 작성·이벤트 참여 고객에겐 온라인몰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마일리지’도 줍니다.

단골 할인쿠폰과 함께 온라인 마일리지·기존 홈플러스 포인트는 결제 시 중복 사용할 수 있어 보다 저렴한 장보기가 가능해집니다. 홈플러스가 기존 멤버십 제도에 더해 단골등급제까지 도입한 이유는 온라인 고객의 방문 빈도를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또 식료품·생필품 구매가 많은 마트 온라인몰 특성상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방문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더해 홈플러스는 “업계에서 가장 강력한 멤버십 혜택을 제공한단 의미도 있다”고 했습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마이홈플러스 멤버십을 론칭, 업계 평균보다 20배 높은 최대 2% 적립률을 제공하며 채 2년도 안돼 약 700만 회원을 확보했다”며 “여기에 단골 혜택까지 더해 충성 고객을 붙잡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송승선 홈플러스 모바일사업부문장은 “온라인을 자주 찾는 단골 고객의 장바구니 물가부담을 더욱 줄이기 위해 이번 제도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온라인 고객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즐거운 쇼핑 체험을 더하는 다양한 혜택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