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내년부터 실적 개선 안정성 강화…‘매수’-하이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하이투자증권은 3일 오스템임플란트(048260)에 대해 올해 일회성 비용 등에 대한 반영으로 내년에는 실적 개선의 안정성이 강화될 것이라며 목표주가 1만 4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회사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 전년보다 29.6% 오른 1478억원, 10.9% 감소한 10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액의 경우 국내는 견조한 상승세를 유지했으며 해외는 중국, 북미, 유럽 등 고른 성장을 뵈면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영업이익의 경우 대손·재고충당금 등 일회성 요인이 40억원 발생했음에도 매출상승 효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다만 순솔실 352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정기 세무조사 후 부과된 추징금 415억원을 잡손실·법인세비용으로 나눠서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연구원은 내년 실적은 매출액과 영업익이 각 전년보다 14.3% 상승한 6480억원,16.3% 오른 500억원으로 호실적을 전망했습니다. 그는 “올해 재고자산평가손실, 대손상각비 등 일회성 비용 등에 대한 반영으로 내년에는 실적 성장의 안정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고정비 투자로 인한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내수와 해외법인 매출상승으로 이어지면서 수익성 개선이 본격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향후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에서의 견조한 성장 등이 세계시장 지배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