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떠난다…여승주 1인 대표체제로 전환

“세대교체 통해 새로운 경영환경 조성”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 사진ㅣ한화생명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한화생명은 지난 2일 차남규 대표가 퇴임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여승주 대표 단독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차 대표가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일찍 물러난 건 세대교체를 통해 새로운 경영 환경을 조성하자는 뜻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최근 보험업계를 둘러싼 경영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내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등 새로운 제도 도입을 앞두고 있다”며 “이에 능력있는 후배에게 길을 열어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차 대표는 지난 2002년 한화그룹이 한화(구 대한)생명을 인수할 당시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으며 금융인으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이후 2009년 한화생명 보험영업총괄 부사장을 거쳐 2011년 한화생명 대표 자리에 올랐고 2017년부터 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