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안전·편의사양 강화한 2020년형 레이 출시…가격 1350만원부터

ADAS 및 각종 편의사양 전 트림서 선택 가능..뛰어난 공간활용성 장점
컬러 계기판 및 디스플레이 오디오 등 적용..가격은 모닝보다 다소 비싸
2020년형 레이의 전측면 디자인.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기아자동차가 다양한 안전사양과 고객 선호 편의사양을 추가로 적용한 ‘2020년형 레이’를 출시했습니다. 레이는 경차이지만 넓은 실내공간과 풍부한 ‘옵션’이 특징인데요. 모닝과 달리 자동변속기가 기본 적용돼 1350만원부터 판매됩니다.

기아차가 3일 출시한 2020년형 레이는 전방충돌 방지보조(FCA), 차로이탈 방지보조(LKA),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묶은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을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프로젝션 헤드램프와 LED리어콤비네이션 램프, 블랙 럭셔리 알로이 휠 등이 포함된 ‘스타일 패키지’와 전자식 룸미러, 운전석 전동식 허리지지대, 2열 히티드 시트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도 자유롭게 선택이 가능합니다.

이와 더불어 컬러 LCD클러스터가 신규 적용됐는데요.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멀티미디어 패키지’를 통해 선택할 수 있어 편의사양이 강화됐습니다.

2020년형 레이. 사진 | 기아자동차

이 밖에도 주력트림인 럭셔리 트림에 2열 6:4 분할&슬라이딩 시트와 러기지 언더 트레이가 기본 적용됐습니다. 경차이지만 공간 활용성을 높인 레이의 장점을 극대화 시킨 셈입니다.

다만 엔트리급치고 가격은 꽤 높은 편입니다. 같은 회사의 경쟁차종인 모닝(수동변속기 기본)은 4단 자동변속기를 옵션으로 선택했을 때 1090만~1435만원이면 살 수 있는데요. 하지만 2020년형 레이(자동변속기 기본 적용)는 1350만~1570만원에 판매됩니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개성있는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성으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스테디셀러”라며 “상품성을 강화하고 고객 선택폭을 넓힌 2020년형 레이 출시를 통해 고객들의 만족감을 한층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