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림 등 서울 5곳에 여성안심택배함 설치

서울시와 업무협약..1인가구 밀집지역·대학가에서 운영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오른쪽)과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이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서울시-신한은행 여성안심택배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신한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 신한은행은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서울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무인 보관함을 통해 택배를 받고 보낼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지난 6년간 총 218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사랑 받고 있는 서울시 정책서비스입니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1인가구 밀집지역 또는 대학가에 위치한 5개 무인점포(▲(구)봉천서 ▲신림대학동 ▲명지대 ▲숭실대역 ▲외대역)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운영을 시작합니다.

신한은행은 택배함 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무인점포 내 CCTV를 이용한 보안 관리 지원으로 이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출시와 레이디 클럽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며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추가적인 역할을 계속 찾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