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출발] 미중 무역협상 연기 가능성에 이틀째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1% 가까이 떨어지며 출발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내년으로 연기할 수 있다고 언급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4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5% 떨어진 2068.38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간밤 다우지수는 1.01%가 떨어져 2만 7502.81을 기록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합의하고 싶어 하지만 협상 합의는 자신이 원할 경우에만 가능하다며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내년 대선 이후로 미룰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트럼프는 디지털세를 언급하며 EU와 무역적자 문제 시정도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수급적으로는 기관이 홀로 203억원 가량의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습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 184억원, 13억원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업종별로는 모두 파란불을 켰습니다. 특히 보험, 은행, 화학, 건설업, 유통업, 철강금속, 기계, 비금속광물, 금융업 등은 1% 이상 빠졌습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는 NAVER가 보합으로 시작한 것을 제외하곤 모두 내림세입니다. 특히 현대차(005380), LG화학(051910)는 1% 이상 빠졌습니다. 이밖에 SK하이닉스(000660), 삼성저자, 현대모비스, 신한지주 등이 약세입니다.

한편 코스닥은 전거래일보다 0.52% 떨어진 626.28을 가리켰습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