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더케이손보 인수 임박…이달 中 본입찰 참여

교직원공제회와 일정 조율..비은행부문 강화
푸르덴셜생명 인수도 관심..막판 변수 가능성
지난  2일 명동 사옥 대강당에서 강연하고 있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모습. 사진 ㅣ 하나금융그룹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ㅣ하나금융그룹이 더케이손해보험에 대한 현장실사를 마치고 본입찰에 들어가기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더케이손보 인수를 위한 기업실사를 마치고 인수가 산정 등 본입찰 참여를 위한 준비 작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늦어도 이달 내 본입찰을 진행하도록 교직원공제회와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보의 최대주주로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교직원공제회는 매각주관사로 삼정KPMG를 선정했습니다. 지금까지 하나금융만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는 만큼 가격 협의가 잘되면 연내에 인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보에 투입한 자본금이 1600억원에 이르는 만큼 제값을 받으려 하고 있으나 하나금융은 IFRS17(국제보험회계기준)에 따른 추가 자본 투입 등을 이유로 회사 가치를 1000억원 내외로 보고 있습니다.

하나금융이 더케이손보 인수에 나서는 이유는 비은행부문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나금융그룹은 비은행 비중이 다른 경쟁 금융사보다 낮은 편입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하나금융 순이익에서 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87.8%로 신한금융그룹 64.3% , KB금융그룹 72.2%보다 높습니다.

또 더케이손보는 하나금융이 갖고 있지 않은 손해보험사이고 자동차보험 가입자 중 상당수가 교직원이라는 점을 긍정적으로 본 것으로 추측됩니다. 우량 고객인 교직원을 확보하면 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역시 비은행부문 강화를 꾸준히 강조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5년까지 비은행부문의 이익 비중을 30%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인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러나 최근 푸르덴셜생명이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는 점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하나금융 역시 푸르덴셜생명 인수 참여를 위한 제안서 검토에 들어가면서 생명보험 인수로 방향을 틀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