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120억원대 투자 유치..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투자금으로 근거리 물류 사업 솔루션 개발 예정..“1~5월 매출 2년째 꾸준히 늘고 있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물류 IT 벤처기업이 120억원대 투자를 받았다. 인정받은 기업가치는 1000억원 이상으로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높아졌다. 이번 투자를 통해 바로고는 근거리 물류 사업 솔루션 개발 등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바로고는 12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바로고는 근거리 물류 IT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이번 투자엔 타임폴리오자산운용·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기술보증기금·신한캐피탈 등이 참여했다. 각 사의 자세한 투자 규모는 비공개다.

바로고는 이번 투자에서 10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지난해 5월 시리즈A 투자 당시 기업가치와 비교해 1년 사이 3배 이상 상승한 수치다. 바로고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바로고는 배달대행 사업에 기반한 근거리 물류 사업 솔루션 개발 등을 확대할 계획이다.

바로고가 12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Photo @ 바로고

한편 바로고의 배달 주문 건수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1월~5일) 주문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3% 늘어났다. 지난해 1월~5월 주문 건수 역시 2017년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

이 같은 성장은 협력 업체의 확대 때문으로 보인다. 바로고는 “이디야 커피·버거킹·교촌치킨 등 프랜차이즈 업체뿐만 아니라 먼슬리키친 등 공유주방 업체, 육그램과 등 축산 유통 스타트업과 협력하며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태권 바로고 대표는 “앞으로도 바로고와 바로고 구성원의 성장, 이륜 물류 시장의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바로고 등록 라이더와 가입 가맹점주들의 피부에 와 닿는 회사 정책을 마련해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선물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