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직접 보고 결정하는 후분양 아파트 ‘창원 마린애시앙’…영남권 대표단지 될까?

3년 전 선분양 시도했으나 미분양 발행해 전 세대 후분양으로 전환…총 4298세대 공급
분양가 50%만 납부해도 입주 가능, 잔금 50%는 2년 분할 납부 또는 선납 시 4% 할인
창원월영 마린애시앙 중앙광장 조감도. 이미지 | 부영주택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부영주택의 ‘창원월영 마린애시앙’이 후분양으로 공급됩니다. 앞서 부영주택은 지난 2016년 선분양을 시도했지만, 미분양이 발생하자 기존 계약을 해지하고 전 세대를 후분양으로 전환한 바 있습니다.

11일 부영은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에 총 4298세대의 대단지 아파트인 창원월영 마린애시앙을 분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단지는 준공 후 분양하는 첫 사례입니다. 부영주택 영업부 관계자는 “후분양이기 때문에 즉시 입주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23~31층 38개 동 규모이며 전용면적별로 ▲84㎡ 3116세대 ▲124㎡ 584세대 ▲149㎡ 598세대 등으로 구성됩니다. 분양가는 3.3㎡당 800만원~860만원 수준으로 책정됐습니다. 또한, 분양가의 50%만 납부해도 입주할 수 있습니다.

잔금 50%에 대해서는 2년 분할 납부 또는 선납 시 4% 할인 혜택이 주어지며, 금융지원은 BNK경남은행이 맡아 입주민들에게 저금리 혜택을 줍니다.

부영 관계자가 기자간담회에서 창원월영 마린애시앙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 진은혜 기자

수요자들이 직접 세대 내‧외부를 둘러보고 아파트를 분양받는 만큼 부영 측은 조경과 커뮤니티 시설 강화에 공을 들였습니다. 최양환 부영주택 사장은 “조경과 편의시설을 강화했고 바다에 인접한 대단지 아파트인 만큼 그냥 아파트가 아닌 하나의 휴양단지”임을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마린애시앙은 ‘월영만개’라는 테마를 바탕으로 달을 형상화한 대형 중앙광장과 경관을 갖췄습니다. 소형 소나무, 제주 팽나무, 종려나무 등을 심었으며 단지 중앙부에 들어설 대형 중앙광장은 축구장 3개 면적에 달합니다.

대형광장을 포함해 주민운동 시설인 웰니스가든 3곳, 어린이놀이터 5곳, 다이닝가든 7곳 등 16개의 정원이 조성됐습니다. 아울러 서비스를 대폭 향상하는 차원에서 전 세대에 스마트 오븐렌지, 식기세척기, 김치냉장고, 시스템 에어컨(2곳) 등의 가전과 발코니 확장을 무상으로 제공합니다.

최양환 부영주택 사장은 “창원을 비롯한 경남지역의 부동산 경기가 침체기지만 마린애시앙을 분양함으로써 향후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포부를 전했습니다.

한편, 분양 일정은 2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4일 1순위, 26일 2순위 청약 접수순으로 진행됩니다. 2020년 1월 2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계약을 체결합니다.

선착순 계약은 16일부터이며 이르면 내년 1월 중순 이후부터 입주 가능합니다. 분양홍보관은 현장 위치인 창원 마산합포구 월영동 621에 마련됐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Most Popular News 많이 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