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가 말하는 공인중개사…‘연봉과 직업 전망은?’

빌사남TV, 공인중개사 특집 1편…빌사남 김윤수 대표가 말하는 부동산 중개업의 모든 것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강주임: 안녕하세요, 빌사남 TV입니다. 얼마 전에 30회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자 발표가 있었는데요, 오늘은 공인중개사가 무엇인지 알려드리려 합니다.

– 빌사남 김윤수 대표: 민주씨도 공인중개사잖아요.

△강주임: 네, 저는 28회. 대표님은 몇 회이신가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저는 20회인데, 벌써 10년 정도 됐네요. 10년이란 기간이 짧지도 않고 길지도 않은 시간인데 제가 이 업계에 있으면서 느꼈던 점과 여러 가지 팁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강주임: 공인중개사 어떤 일을 하나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공인중개사는 개업공인중개사와 소속공인중개사가 있어요. 개업공인중개사는 말 그대로 개업. 사장님이 되는 것이고 소속공인중개사는 부동산에 취업해서 중개사로서 일하는 것 그리고 자격증 없이 일하는 걸 중개보조원이라고 합니다. 중개보조원은 현장 안내, 단순 업무를 하면서 말 그대로 보조하는 역할입니다.

△강주임: 자격증이 없어도 일을 할 수는 있는 건가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네, 일을 할 수는 있는데 계약서에 서명은 반드시 공인중개사가 해야 합니다.

△강주임 : 나이가 어려도 괜찮을까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저는 오히려 어린 나이가 장점인 것 같아요. 요즘 트렌드에 맞게 스마트하게 전략만 잘 세우면 충분히 어려도 가능합니다. 저도 이 업을 21살에 시작했어요.

△강주임: 대표님은 자격증 어떻게 준비하셨어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저는 학원에 다녔어요. 학원에 가서 일단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몰랐지만, 그냥 들었어요. 듣다 보면 어느 순간 트이거든요.

△강주임: 자격증 취득 후에 바로 부동산을 차려도 무리가 없을까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제가 봤을 때는 바로 차려서 하실 순 없어요. 일단은 좀 배워야 합니다. 공인중개사 공부하면서 배웠던 이론 내용과 실무는 다르거든요. 자격증은 있지만, 실무적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중개사무소나 중개법인에서 최소 1~2년은 일해보는 걸 추천해 드립니다.

△강주임: 연봉은 어느 정도 되나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정말 천차만별입니다. 공인중개사가 무조건 돈을 많이 벌지는 않아요. 이 업으로 돈을 벌려면 영업을 잘해야 합니다. 영업을 잘하시는 분들은 말 그대로 억대연봉 그 이상을 법니다. 자격증만 있다고 되는 것은 아니고 영업을 잘해야 합니다. 요즘 트렌드에 맞게 전략만 잘 짜면 충분히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주임: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게 뭘까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저는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게 인성. 중개를 잘한다 이런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일단 인성이 돼야 합니다. 이 업계에 있는 분들 많이 만나봤지만, 인성이 안되신 분들도 꽤 많아요.

△강주임: 저희 빌사남도 지금 직원 채용 중이잖아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 네, 저희도 지금 채용 중인데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많이 지원해주세요. 학력, 스펙 다 필요 없습니다. 학교 안 나왔어도 경력 없어도 상관없습니다.

△강주임: 공인중개사 직업에 대한 전망을 어떻게 보시나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부동산 열기가 계속 있는 한 전망도 좋을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그렇지만 아무리 전망이 좋고 잘된다고 해도 영업력이 안 되면 돈을 못 벌어요. 아무리 시장이 안 좋아도 거래 잘하는 사람은 잘하거든요.

△강주임: 예비 공인중개사에게 현실 조언 한마디 해주세요.

– 빌사남 김윤수 대표: 자격증 취득한다고 다 끝난 게 아닙니다. 그때부터 시작이고 자격증이 있다고 계약이 많이 나오는 것도 아니에요. 영업을 어떻게 할 것인지, 마케팅을 어떻게 할 것인지, 남들보다 특별하게 어떻게 할 것인지를 계획하고 이 시장에 뛰어들어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본인만의 전략을 잘 짜셔야 합니다.

△강주임: 오늘 공인중개사에 관해서 얘기해봤는데요, 이제 막 자격증을 취득하신 분들이나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