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BBF서 ‘구리선 기반 10기가급 인터넷’ 선봬

94년 설립된 세계 통신사업자 포럼서 발표..AT&T·인텔 등 관련기업 참여
기존 구리선으로 기가급 인터넷 속도 제공하는 기술..해외 수출도 활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KT가 세계 통신사업자들에게 기가와이어를 선보이고 구리선 기반 10기가급 인터넷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

KT는 17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서울 중구 밀레니엄 서울힐튼에서 열리는 ‘브로드밴드 포럼(BFF·Broadband Forum)’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BBF는 1994년에 설립된 단체로 광대역 통신 개발과 ITU 표준제정 활동을 한다. AT&T와 보다폰(Vodafone) 등 서비스 제공자 29개사, 인텔 등 제조사 77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행사는 분기별로 열린다.

이종필 KT Infra 연구소 가입자망기술담당 상무가 17일 브로드밴드포럼(Broadband Forum) 기조연설에서 ‘G.hn의 거대한 도약 – 기가와이어 기술을 통한 동선 가치의 재발견’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Photo @ KT

포럼 기조연설은 이종필 KT Infra연구소 가입자망기술담당 상무가 맡았다. 기가와이어 글로벌 사업 현황과 구리선 기반 10기가급 인터넷 등 차세대 기가와이어 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BBF는 행사 기간에 기가와이어 시연 부스를 운영한다. ▲동선·동축 기가와이어와 UTP 기반 10기가 인터넷 전송(5G-GES) 관련 기술 소개 ▲기가와이어 핵심 기술인 주파수 간섭을 최소화하는 기술 시연 ▲기가와이어 관심 사업자 대상 사업 협력 등을 논의한다.

첫날 행사를 마치고 BBF 회원사 관계자 약 50명은 KT 기가와이어 서비스가 구현된 서울 동대문 굿모닝시티 쇼핑몰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기가와이어가 상용환경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기가와이어는 지난 2013년 ‘기가 인터넷 선도 시범사업’ 일환으로 KT와 유비쿼스가 공동 개발해 상용화했다. 광케이블 설치가 힘든 건물에 기존 구리선으로 기가급 인터넷 속도를 지원하는 기술이다. 터키, 말레이시아, 미국 보스턴, 보츠와나, 베트남, 필리핀 등에 수출됐다.

로빈 머쉬 BBF CEO는 “기가급 속도 브로드밴드를 통한 경험의 질을 중요시 하는 산업 움직임에 따라 사업자들은 다양한 수단으로 하이브리드 네트워크를 창조해 내고 있다”며 “KT 기가와이어가 제안할 수 있는 모든 내용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 상무는 “포럼에서 세계 통신 전문가들로부터 기가와이어가 가진 우수성과 안정성을 인정받았다”며 “세계 최초로 구리선 기반 10기가급 솔루션을 확보해 글로벌 사업 확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