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969년 준공된 대구 최고령 아파트 정비사업 추진

대구 동인시영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사업 시행계획 인가 신청
행복주택 101호 포함 373호 조성…세입자 이주대책 등 둥지 내몰림 방지
대구 동인시영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사진 | 한국토지주택공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대구 동인시영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사업시행 계획 인가를 시작으로 대구 지역 내 최고령 아파트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1969년 준공된 동인 시영 아파트는 대구시의 현존 최고령 아파트로 총 5개 동 272세대로 구성됐습니다. 최초로 수세식 화장실이 설치되고 연탄운반을 위해 계단실 대신 경사로가 조성되는 등 60년대 우리나라 주거문화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역사적 의미를 지닌 단지입니다.

준공 후 50년이 지나면서 아파트 노후화와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수차례 정비사업을 추진했지만, 사업성 부족 등의 사유로 번번이 무산된 후 지난 2017년 LH의 참여로 사업이 본격화됐습니다. 올해 건축 심의와 시공사 선정을 마치고 지난 6일 사업 시행계획 인가를 신청한 상태입니다.

LH는 ‘동인시영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조합원 분양주택 272호와 행복주택 101호를 함께 공급할 예정입니다. LH 관계자는 “입지여건·주거환경이 우수한 도심에 저렴한 임대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청년층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조합원 분양률 99.6% 달성과 함께 원주민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하기 위해 재정착을 희망하는 세입자에게 행복주택 우선 입주권을 주고 공사 기간 중 임대주택 임시거처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한, 개발 이전의 역사적 흔적과 삶의 추억 등 생활문화 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마을흔적 남기기’ 기록물과 기념관 건립을 함께 추진할 예정입니다.

한편, 대구에는 동인시영 외에도 대구방촌 및 대구대명 1·2·3지구가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LH 측은 수도권에 집중된 소규모 정비사업을 지방으로 분산해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할 방침입니다.

고희권 LH 도시재생본부장은 “수도권뿐만 아니라 지방에서도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LH는 도심의 노후·저층 주거지 재생과 임대주택 공급을 통해 공공디벨로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