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오, 배달 중개수수료 동결…광고·입점비 안받는다

업계 최소수준 중개수수료 최소 2년간 동결
위메프오. 사진 | 위메프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위메프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최소 2년 동안 중개수수료를 인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입점비용과 광고수수료 역시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위메프오는 ‘착한배달 위메프오!’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위메프오는 이를 통해 “입점한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낮출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정책에 따라 지역 업주들은 업계 최저 수준인 위메프오 수수료를 장기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를 통해 노출을 늘리기 위한 광고수수료와 매달 고정 지출하는 입점비용 부담도 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위메프오 입점 업체들은 고객 주문금액에 비례해 책정하는 수수료만 부담합니다. 만일 주문이 발생하지 않으면 이들의 비용 부담은 0원입니다.

이에 더해 위메프오는 주문 고객들에게 중개수수료를 상회하는 수준의 적립금을 환급하고 있습니다. 리뷰 작성에 따른 포인트 적립 이벤트 비용도 위메프오가 온전히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고객들은 주문과 리뷰를 통해 쌓은 적립금을 위메프오에서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위메프오에는 1만 3000개 이상의 매장이 입점해 있습니다. 교촌치킨·KFC·호식이두마리치킨 등 주요 프랜차이즈 기업들도 위메프오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입점은 위메프오 파트너즈 페이지에서 간단하게 신청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