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2020년 전지사업 가치 부각…‘매수’-신영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신영증권은 18일 삼성SDI(006400)에 대해 올해 4분기를 저점으로 내년부터는 전지사업 가치가 부각받으면서 매분기 증익할 것으로 전망하며 목표주가 30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고문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이 192억원으로 컨센서스 466억원을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소형 원통형 전지 업황 부진이 지속되고 있고 편광필름의 타이트했던 수급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 연구원은 “내년 영업익은 8686억원을 전망한다”며 “중대형전지 부문이 흑자로 전환하지만 소형전지와 전자재료에서 각 2.1%, 8.5% 감익을 예상하기 때문”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전사 영업익은 신규 고객사 향 EV용 원통형 전지 출하가 시작되는 하반기가 상반기보다 양호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분기별로 보면 올해 4분기를 저점으로 매분기 증익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고 연구원은 “사업부별로 평가한 삼성SDI의 밸류에이션은 전지사업 가치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고 판단한다”며 “최근 중국 배터리셀업체, 유럽 소재업체 등 글로벌 배터리 밸류체인 주가가 강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특히 동사의 주요 동종기업인 CATL은 BMW와 장기공급계약 이후 중장기 실적 성장에 대한 기대가 더해지며 신고가 경신 중”이라며 “CATL의 EV/EBITDA는 내년 실적 기준 21배 수준이며 기업가치는 34조원”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삼성SDI의 전지사업부 목표 가치 14조원은 CATL와 비교해 케파(생산설비)나 중대형 전지 성장성을 감안할 때 합리적 수준”이라며 “삼성SDI의 중대형 전지 케파는 올해 20GWh에서 2020년 30GWh까지 증가하고, 중대형 전지 매출액은 올해보다 39% 성장할 전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삼성SDI 기흥사업장. 사진 | 삼성SDI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