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4Q 높은 브랜드력으로 견조한 실적 개선…‘매수’-하나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하나금융투자는 18일 LG생활건강(051900)에 대해 럭셔리 브랜드 ‘후’의 고신장세와 함께 4분기 견조한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며 목표주가 160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 전년 동기보다 9.4% 성장한 1조 8590억원, 9% 오른 2300억원 수준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는 “면세점과 중국 화장품 사업 매출이 각 전년보다 25% 고신장하면서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견인할 전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연구원은 “최근 LG 생활건강 면세점 채널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으나 어느 면세점 업체에서도 그런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며 “4분기 면세점 시장 규모는 57조 1000억원으로 추산. 호텔신라, 신세계 등 주요 면세점에서 주요 화장품 브랜드들은 고신장세를 지속하고 있으며 후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숨의 매출은 다소 저조한 것이 맞지만 전체 면세점 매출에서 숨의 비중은 13%에 그친다”며 “80%가 후 매출. 올해 이후 매출은 2조 6000억원을 넘어서 시세이도나 입셍로랑보다 크고 에스티로더와 맞먹는 규모의 대형 브랜드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박 연구원은 “럭셔리 브랜드 라인업이 후에 지나치게 집중돼 있는 것은 한계로 단기적으로 숨의 매출 성장률 제고가 중요하다”며 “내년에는 두 브랜드의 성장 기여도 확대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LG생활건강의 후 벨벳 립 루즈. 사진 | LG생활건강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