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가전제품 사전관리 ‘프로액티브’ 서비스 미국으로 확대

센서로 상태 진단해 사용자에게 고지하는 서비스..냉장고 등 5개 제품 대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전자는 가전제품이 스스로 상태를 진단하고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프로액티브’(Proactive Customer Care Service)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국내와 유럽 일부 국가에서만 지원됐던 이 기능을 앞으로 미국에 출시되는 제품에도 적용합니다.

LG전자는 18일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내년 3월부터 미국 시장으로 확대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부터 시범 운영을 한 결과 소비자 만족도가 높아 본격적인 출시를 결정했습니다. 대상 제품은 세탁기, 냉장고, 오븐 등 5개입니다.

LG전자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사후관리와 비교되는 ‘사전관리’라고 설명합니다.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이 앞으로 생길지 모르는 고장을 예방해준다는 겁니다.

LG전자 ‘프로액티브’ 서비스가 냉장고 작동상태를 분석해 관리 방법을 알려주는 모습. 사진 | LG전자

작동 원리는 이렇습니다. 가전제품에 있는 센서가 제품 상태를 확인하고 이를 클라우드 서버로 보냅니다. 서버에서는 이를 분석해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사용자에게 LG씽큐 앱(응용 프로그램)이나 이메일, 문자로 알려줍니다.

세탁기가 수평에 맞게 설치됐는지, 온수 호스가 연결됐는지, 통세척은 언제해야하는지를 알려주며 냉장고는 정수기 필터 교체시기, 내부 온도가 높을 경우 해결방법 등을 제공합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7월 한국에 에어컨 실외기 과열을 진단하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이후 11월부터 영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5개 국가에 순차적으로 적용해왔습니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진화하는 AI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