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아우디 Q7 할인정책에 뿔난 소비자들…“불매운동 나설 것”

아우디 딜러사, 한정판매라며 사전계약 유도..정식판매 땐 300만원 추가할인
Q7 고객, 기자회견 열고 보상 및 사과 촉구..아우디 “판매정책은 딜러사 재량”
이정주(오른쪽 두번째)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 회장이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아우디 Q7이 수입차 시장 1위(10월)를 기록하는 등 고공행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Q7을 구입한 소비자들은 단단히 뿔이 났는데요. 이들은 기만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소비자들을 속였다며 영업사원 고발과 불매운동을 전개하기로 했습니다.

소비자단체인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은 18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고객들과 아우디·폭스바겐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는 이정주 회장 등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 관계자를 비롯해 Q7 구입고객 4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이 회장은 “아우디는 Q7의 수입원가는 5774만 4900만원이지만 판매정가는 이보다 35.9%나 높다”며 “정가를 올려놓고 대폭 할인, 한정 판매 등의 표현으로 소비자들을 속여 판매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7월 Q7 가솔린 모델을 국내에 내놨습니다. Q7은 3년 전 디젤모델로 팔렸다가 디젤게이트 때문에 판매가 중단됐었는데요. 당시 Q7 디젤의 가격은 1억원이 넘었지만, 올해 출시된 Q7 가솔린의 판매가격은 7848만 5000원이었습니다.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 보니 사전계약 때 Q7에 대한 고객 반응은 매우 뜨거웠습니다. 출시 이후 Q7의 판매량(9월~11월)은 4059대에 달하는데요. 10월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에 오르기도 하는 등 판매 순위에서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했습니다.

특히 사전계약자들은 ‘3000대 한정판매’, ‘다시 없을 파격 할인’ 등 딜러들의 말을 듣고 서둘러 계약했다고 하는데요. 문제는 지금까지 팔린 Q7의 물량은 4000대가 넘고, 사전계약 이후 300만원(바우처 300만원 제외)이 추가로 할인됐다는 점입니다.

이정주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 회장이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우디코리아의 판매행태를 고발하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박경보 기자

이 회장은 “아우디 딜러사들은 수입물량 축소 발표, 사전계약 조기 종료 등으로 소비 심리를 자극했다”며 “전무후무한 할인이라더니 사전계약 이후 추가로 가격을 내린 것은 사기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Q7 고객 권 모씨는 “사전계약자에게만 지급한다던 바우처 300만원은 사전계약이 끝나도 계속 이어졌고, 해가 지나서 연식이 바뀌는 것도 아닌데 보름 만에 수백만 원을 추가로 할인했다”며 “Q7 사전계약자를 바보로 만든 아우디코리아에 할인정책에 대한 설명과 적절한 보상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9월 7일 차를 인수한 홍 모씨는 “10월 초에 추가 할인 프로모션이 들어갔는데, 돈보다 아우디의 해명과 사과를 반드시 듣고 싶다”며 “향후 피해보상 소송과 불매운동을 통해 수입사들의 이 같은 행위를 막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하지만 아우디코리아 본사는 딜러사의 판매정책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할인과 가격정책에 관여하면 ‘담합’에 해당돼 공정거래법 위반이라는 게 아우디코리아의 입장입니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다른 수입사들도 마찬가지겠지만 본사가 딜러사의 프로모션 정책에 관여하면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판매물량 역시 본사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지 않으며, 현재로선 고객들에 대한 보상계획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