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 2020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3종 공개한다

‘울트라파인 에르고’·‘울트라기어’·‘울트라와이드’ 제품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전자가 다음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2020’(CES 2020)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합니다.

LG전자는 19일 ‘울트라파인 에르고’(UltraFineTM Ergo)와 ‘울트라기어’(UltraGearTM), ‘울트라와이드’(UltraWideTM) 등을 CES 2020에서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3가지 제품은 모두 ‘CES 2020 혁신상’을 받았습니다.

울트라파인 에르고는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됐습니다. 사용자가 화면을 가까이 당길 수 있으며 양옆으로도 최대 280도까지 돌아갑니다. 위·아래 방향으로는 13cm 이내로 움직이며 25도씩 기울일 수 있습니다. 화면을 90도로 세우는 ‘피벗’ 기능도 지원합니다. 또 이 제품은 집게 형태로 책상 가장자리에 고정할 수 있습니다.

‘울트라파인 에르고’(UltraFineTM Ergo). 사진 | LG전자

울트라파인 에르고는 4K UHD(3840X2160) IPS 디스플레이가 적용됐습니다. 또한 ‘디지털 영화 협회’(DCI) 색 영역인 ‘DCI-P3’을 95%지원합니다. 고해상도 콘텐츠 색상을 더욱 정확하게 표현한다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USB-C를 지원합니다.

다음으로 울트라기어는 최대 160㎐ 고주사율, 1밀리세컨드 응답속도를 자랑하는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습니다. 또한 ‘디스플레이 스트림 압축’(DSC) 기술도 지원합니다. 4K 영상을 빠르면서 화질 손상을 최소화하며 전송합니다. 제품은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 ‘AMD 라데온 프리싱크 2’ 등 게임 기능이 탑재됩니다.

마지막 울트라와이트 모니터는 38인치 고해상도에 21:9 화면비 곡면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데 특화된 모니터입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고화질과 고성능은 물론 인체공학 설계까지 갖춘 에르고 제품으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