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 미미…“시장 불안 크지 않다”

상원까지 통과할 가능성 매우 낮아..내년 강한 금리인하 요구 예상
탄핵소추안 표결 전 토론하는 美하원.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 | 도널드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하원을 통과했지만 이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의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19일 김명실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1998년 빌 클린턴 대통령의 탄핵 위기 극복 방법 중 하나가 적극적 경기 부양책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반격을 예상할 때 내년 미국 통화정책 역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내년 초 상원의 최종 탄핵 심판과 재선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보다 더 공격적으로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다”며 “당장 이번 하원의 탄핵소추안 통과에 대한 금융시장 반응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관망 심리가 다소 강화됐는데 하원에서 탄핵안이 가결돼도 상원까지 통과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 만큼 불안감은 크지 않는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연방 하원은 현지시간으로 18일 본회의를 열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대통령으로서 권력을 남용하고 의회를 방해 했다는 이유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