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단종수순 ‘SM7’ 재고차 정리…“최대 200만원 할인”

LPG 모델이 주력..준대형 세단이지만 저렴한 가격 및 유지비 장점
올해 총 3300여 대 팔려..마지막 물량 200대 판매 이후 단종 예정
200대 한정판매 이후 단종되는 SM7.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르노삼성자동차가 준대형 세단 ‘SM7’의 마지막 재고 물량을 최대 200만원 할인합니다. 2000만원 중반의 가격으로 ‘가성비’가 돋보였던 SM7은 4년 만에 단종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18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SM7의 LPG 모델인 LPe 트림이 이달 말까지 200대 한정 판매됩니다. 부산공장의 SM7 생산은 이미 중단됐기 때문에 사실상 단종 수순을 밟는 건데요. 지난 2015년 8월 출시된 SM7은 다른 세단 모델들과 달리 LPG 모델이 주력이었습니다.

르노삼성차의 도넛탱크 기술이 최초로 적용된 SM7 LPe는 ‘준대형 LPG 세단’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 모델입니다. SM7은 올해 11월까지 총 3370대가 팔렸는데요. 이 가운데 92%에 해당하는 3099대가 LPe 트림이었습니다.

200대 한정판매 이후 단종되는 SM7.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특히, 지난 3월 LPG차량의 일반 판매가 허용되면서 판매량이 급증했는데요. SM7 LPe의 4월 판매량은 589대로, 전월 대비 99.7%나 증가한 바 있습니다. LPG 차량의 일반 판매가 허용되면서 LPG 모델이 주력인 SM7가 돋보이게 된 건데요. 실내공간이 여유로우면서도 차량 가격과 유지비가 저렴한 것이 SM7의 최대 장점으로 꼽힙니다.

르노삼성차는 단종이 결정된 SM7의 재고를 정리하기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웠습니다. 이달 31일까지 전시차는 50만원, 부산공장에 있는 재고차는 100만 원을 할인해 주는데요. 12월 프로모션인 100만 원을 더하면 최대 200만원이나 혜택을 제공합니다.

또한 오는 24일까지 매장을 직접 방문해 계약 및 출고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계약고객들은 추첨을 통해 공기청정기부터 무선 이어폰, 기내용 여행 캐리어, 커피쿠폰까지 다앙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