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위해 허리띠 졸라맨 쌍용차…복지축소 이어 상여금 반납

지난 9월 이후 경영쇄신책 추가 마련..인건비 절감해 미래 경쟁력 확보
선제적으로 재무구조 개선해 미래 동력 확보 기대..“노사 상생모델 귀감”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 정문 전경. 사진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쌍용자동차 노사가 ‘생존’을 위해 허리띠를 단단히 졸라맸습니다. 앞서 복지 축소에 합의했던 노사는 추가적으로 상여금과 성과급을 반납하기로 했는데요. 적자에 허덕이는 쌍용차는 노사 신뢰를 바탕으로 인건비를 절감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쌍용차는 노사가 추가적으로 마련한 경영쇄신 방안에 대해 내부 동의 절차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이번 경영쇄신 방안에는 상여금 200% 반납, PI 성과급 및 생산격려금 반납, 년차 지급율 변경(150%→100%) 등이 담겼습니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고강도 경영쇄신 방안에 합의했었는데요. 이후에도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위해 추가적인 경영 쇄신책을 검토해 왔다고 합니다. 판매감소, 지속적인 투자확대 등으로 재무적인 어려움을 겪으면서 선제적인 대응책을 내놓은 겁니다.

쌍용차는 이번 추가 경영쇄신 방안이 향후 성장과 발전은 물론 고용안정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노사가 선제적인 경영쇄신 노력에 동참한 것은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향상의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기아차, 르노삼성차, 한국지엠 등 국내 완성차업계는 심각한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데요. 반면 쌍용차는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미래를 착실하게 대비하는 모습입니다. 이 같은 상생의 노사관계가 꾸준히 이어진다면 판매 확대와 고용 안정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지난 9월 10일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쌍용차는 경영쇄신책과 별개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협력방안도 모색할 계획입니다. 신차 개발을 위한 자금과 연구인력, 기술력 등이 턱없이 부족한 만큼, 마힌드라그룹과 정부 등에 도움을 청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쌍용차는 대주주인 플랫폼 공유 및 신차 공동개발, 공동 소싱 등을 추진해 투자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인데요. 또 정부의 미래차 기술개발 및 제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에도 발을 맞추기로 했습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한 선제적인 쇄신방안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 모델이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향상의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