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년 DRAM 출하량 증가 등으로 호실적 전망…목표가↑-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20일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내년을 기점으로 메모리 업황 반등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6원에서 7만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 전년보다 4.6% 오른 242조원, 44.3% 상승한 39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내년 연간 DRAM 출하량과 가격을 상향 조정하면서 반도체사업부 영업이익도 상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 연구원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완화 이벤트와 함께 고부가가치 DDR4 중심으로 DRAM 가격 반등이 시작됐다”며 “최근 서버 중심의 DRAM 수요 증가가 PC와 모바일향 DRAM 우려감을 해소시키면서 DRAM 가격 반등이 예상보다 빨라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내년 5G와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개화를 동사가 선도한다는 점에서 초기 기술 선점에 따른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이라며 “내년을 기점으로 메모리 업황 반등의 속도도 빨라지고 있어 삼성전자의 실적 성장세는 예상보다 급격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습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생산라인 전경. 사진 | 삼성전자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