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서 철도 승차권 예매된다…카카오-코레일, MOU 체결

카카오톡 내 철도 승차권 구매 가능한 시스템 구축, 챗봇·상담톡 도입
향후 열차 내 콘텐츠·통합 교통정보 제공 통해 이용자 편의 나설 계획
코레일 정왕국 부사장(왼쪽), 카카오 정의정 수석부사장(오른쪽). 사진 | 카카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철도 이용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코레일과 손을 맞잡았습니다.

두 회사는 19일 용산구 코레일 서울사옥에서 카카오 정의정 수석부사장, 코레일 정왕국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카카오톡 등 주요 플랫폼과 기술을 기반으로 이용자를 위한 생활 밀착형 철도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에서 철도 승차권의 예약과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해 철도 이용객들의 편의를 도모할 예정입니다. 또한 철도고객센터의 효율적 운영과 이용 문의 편리성 제고를 위해 챗봇과 상담톡을 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밖에 카카오맵의 길찾기 서비스와 코레일의 열차운행 정보를 연계해 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의 통합 교통정보를 제공합니다. 열차 내에서 즐길 수 있는 여러 콘텐츠를 공급하는 등 이용객 만족도 향상과 새롭고 혁신적인 철도 이용 서비스를 위한 시도에 함께 나설 전망입니다.

카카오 정의정 수석부사장(CBO, 최고비즈니스책임자)은 “카카오의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간편하고 손쉬운 철도 이용, 편리한 정보 제공 등을 위한 차별화된 시스템 마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 개선 및 철도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