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인슈어폰 서비스 출시…“가격 경쟁력에 문화 혜택까지”

교보 문화적 강점 살린 알뜰폰..FP 영업지원 효과도 기대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진ㅣ교보생명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교보생명은 ‘교보 러버스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하고 연말까지 출시기념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지난 10월 국내 대형 알뜰폰 사업자인 SK텔링크와 업무협약을 맺고 보험과 통신의 결합형 서비스인 ‘인슈어폰(Insurance(보험)+Phone(전화))’ 출시를 공동으로 준비해왔습니다.

두 회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임직원이 저렴한 가격에 알뜰폰 요금제를 이용하고 교보생명이 제공하는 양질의 콘텐츠도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교육과 문화에 강점을 지닌 교보생명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해 특색있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려고 했습니다.

‘교보 러버스 데이터 통화 프리’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이면 누구나 교보생명의 인문학 콘텐츠인 ‘광화문 읽거느(읽다 거닐다 느끼다)’ 서비스를 데이터통화료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문학, 예술, 역사 등 유용한 지식 콘텐츠는 물론, 유명 인사들의 강의도 제공합니다.

교보생명은 대외적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보험·통신 융합 서비스를 선보이는 한편 대내적으로는 재무설계사(FP) 통신비 절감을 통해 영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1만 3000여명의 FP 중 90%가량이 요금제를 전환한다고 가정할 때 연간 56억원 이상의 통신비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고 합니다.

이 요금제에 가입하면 이동통신 3사 무제한 요금제의 절반 수준인 월 3만 4980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SK텔레콤의 고품질 LTE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무제한 요금제 외에 기본 제공 데이터에 따라 월 5500원, 1만 2980원의 중저가 요금제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교보 러버스 요금제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누구나 쓰던 스마트폰과 번호 그대로 유심칩만 바꿔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광화문글판’, ‘노블리에소사이어티 콘서트’ 등 교보생명의 축적된 문화사업 노하우를 ‘교보러버스’ 요금제에도 적용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