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북미지역 MAU 1000만 돌파

24세 이용자가 75%..앱 마켓서도 높은 순위 차지
라인웹툰 홈페이지 갈무리. 갈무리 | 인더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네이버웹툰이 국내를 넘어 북미에서도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20일 네이버웹툰 글로벌 서비스인 라인웹툰 북미지역 월간 순 방문자 수(MAU)가 지난달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24세 이하 이용자가 75%에 달하며 현지 젊은 세대가 즐겨 이용하는 서비스로 자리 잡는 모양새입니다.

뿐만 아니라 라인웹툰은 미국 시장에서 애플 앱스토어 엔터테인먼트 앱 중에서 16~24세 주간 사용자 수 기준으로 4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만화 서비스로는 최초입니다.

라인웹툰 북미지역 월간 순 사용자 수. 자료 | 네이버

네이버는 “북미 시장에서 1000만 MAU 달성은 네이버웹툰이 그간 전에 없던 웹툰이라는 콘텐츠를 알린 데 이어 현지에서 웹툰 산업이 본격적으로 도약하기 시작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네이버웹툰 성장세가 가파릅니다. 지난 2014년 7월 시장에 진출한 이후 약 4년이 지난 2018년 10월에 500만 MAU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이후 1000만 MAU를 달성하는데까지 걸린 시간은 1년 반 정도입니다. 특히 2달만에 900만에서 1000만으로 올라섰습니다.

네이버웹툰은 북미 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 100개 국에서 구글플레이 앱마켓 만화 수익 기준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MAU는 총 6000만을 돌파했으며 올해 글로벌 콘텐츠 거래액은 60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네이버는 이러한 배경으로 현지에 기반한 웹툰 생태계를 꼽습니다. 한국에서 선보였던 ‘도전만화’를 현지에 맞는 아마추어 창작 공간 ‘캔버스’(Canvas)로 구축했습니다. 북미 지역 캔버스에서 연재되는 작품 수는 연평균 108%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끊임없이 도전해 온 네이버웹툰이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향하는 첫발을 뗀 것”이라며 “앞으로도 모든 역량을 쏟아 전 세계에서 웹툰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