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리퍼블리카-LG유플러스, PG사업 매각 계약 체결

내년 상반기 별도 법인 설립해 지분 100% 매각…상호 협력 지속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Toss)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LG유플러스 전자결제(PG)사업부를 인수 계약을 맺었습니다.

LG유플러스는 비바리퍼블리카와 결제사업 매각에 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까지 결제사업 영역을 분할한 별도 법인을 설립합니다. 이후 해당 지분 100%를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매각하는 결제사업이 비바리퍼블리카 송금플랫폼과 상호보완 역할을 하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토스는 이용자에게 제공할 결제수단이 확대되며 편의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플랫폼에서 송금과 결제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어 온라인 구매가 간편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토스 이미지. 사진 | 비바리퍼블리카

두 회사는 이 밖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상호 협력을 모색합니다. LG유플러스가 가진 1600만 유·무선 가입자와 1600만 토스 가입자를 결합해 빅데이터·마케팅·금융 서비스 등에서 제휴를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번 결제사업 매매가 시너지를 높이는 동시에 전문 산업을 보다 진화시키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LG유플러스는 향후 5세대(5G) 이동통신과 미디어·콘텐츠 분야에 집중해 향후 성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서비스로 16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핀테크 시장 선두 주자입니다. 20~30대를 중심으로 현금자산 관리와 소액 투자 영역을 성장시켰습니다. 최근에는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하는 등 금융 영역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