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美 맨하튼에 ‘비비고’ 팝업스토어 오픈

뉴욕 록펠러 센터 內 ‘비비고 QSR’ 개점
만두·비비콘 등 PGA서 검증된 메뉴 판매
우버이츠로 맨해튼 전역 배달 서비스 제공
뉴욕 비비고 QSR 매장 모습. 사진ㅣCJ제일제당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샌드위치·햄버거 대신 뉴요커들 손에 ‘비비고’ 메뉴를 들게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CJ제일제당이 세계 경제의 중심지이자 미식의 도시인 미국 뉴욕 맨해튼에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를 중심으로 한 한국 식문화 전파에 나섰습니다.

CJ제일제당은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록펠러 센터(Rockefeller center)에 ‘비비고 QSR(Quick Service Restaurant) Pop Up’을 개점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록펠러 센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오피스 밀집 지역이자 세계적인 관광 명소입니다. 때문에 글로벌 식음료 업체들이 브랜드 홍보를 위해 진출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이곳에서 ‘비비고’를 앞세워 뉴요커의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입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비비고 QSR’은 새로운 문화를 자연스럽게 흡수하는 뉴요커를 겨냥해 ‘비비고’ 중심의 한국 식문화를 알리고자 전략적으로 기획한 식문화 공간입니다. ‘비비고’ 브랜드를 알리는 동시에 케이푸드(K-Food) 저변 확대를 위한 안테나숍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QSR’에서 메뉴에 대한 테스트 마케팅을 진행하고, 소비자 반응을 살펴 한국 식문화 세계화라는 전략 로드맵에 적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해당 매장은 내년 2월 28일까지 운영됩니다.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유통사 바이어를 타깃으로 한 쇼케이스(Showcase) 매장으로도 활용해 동부지역의 유통 채널을 확대하는 계획도 함께 진행됩니다.

이는 앞서 CJ제일제당이 인수한 슈완스와의 시너지를 창출을 마련하기 위한 포석이란 평입니다. 코스트코를 포함해 현재 미국 서부지역 중심으로 ‘비비고’가 입점해 있어, 향후 이를 동부지역으로 확대하는 목표라는 설명입니다.

‘비비고 QSR’에서는 대표 케이푸드(K-Food)로 자리잡은 ▲비비고 만두를 비롯해 이색 비빔밥인 ▲비비콘 ▲잡채 등 ‘비비고’ 제품을 활용한 스낵 메뉴 7종이 판매됩니다.

여기에 오피스 밀집 지역이라는 뉴욕 맨해튼의 상권을 고려해 ▲김치 컵밥 ▲비빔 김밥 ▲런치 박스 등 투고(To-go) 메뉴도 함께 판매됩니다. 이동하며 빠르게 한 끼를 해결하는 뉴요커의 라이프 스타일과 한식을 결합한 메뉴입니다.

배달 서비스도 마련됐습니다. 회사 측은 배달 대행 업체인 우버이츠 딜리버리와 계약을 맺고, 맨해튼 전역에 걸쳐 ‘비비고 QSR’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한 집에서 간편하게 한식을 맛 볼 수 있는 ‘비비고’ 대표 제품을 판매하는 ‘비비고 마켓’도 운영됩니다.

박은선 CJ제일제당 식품브랜드마케팅 담당은 “이번 ‘비비고 QSR’은 ‘비비고’가 메인 스트림(Main stream)으로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발판 역할을 하고 현지 소비자에게는 한식의 맛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CJ제일제당은 전략 국가인 미국에 ‘비비고’를 앞세워 한국 식문화를 전파하는 첨병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식 오픈 전 지난 19일 CJ제일제당은 프리 론칭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한 참가자는 “‘비비고’ 브랜드를 통해 통해 처음 접해본 한식은 건강하면서 고유의 특색을 가진 식문화라는 점을 느꼈다”고 방문 소감을 전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동부지역에 ‘비비고’를 알릴 수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다음달 13일부터 2월 7일까지 ‘비비고 푸드트럭’을 운영하며 뉴욕대(NYU) 등 맨해튼 중심가를 순회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