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내년 LO 가능성·파이프라인 가치 레벨업 전망…‘매수’-KT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KTB투자증권은 23일 한올바이오파마(009420)에 대해 최근 의약품 관련 부정적 이슈가 발생했으나 내년 R&D 가치에 따른 주가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하며 목표주가 5만 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지난 20일 정기약사감시에서 회사는 제조업무정지 3개월에 해당하는 위반사항이 지적됐습니다. 이에 3년마다 갱신해야 하는 의약품 생산공장 GMP 재인증이 보류됐다고 공시했습니다.

이혜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위반사항에 대한 시정과 소명을 통해 빠른 시일 내 해결을 기대한다”며 “하지만 제조업무정지로 행정처분이 내려질 경우 내년 1분기 자사 생산 의약품 매출 부재에 따른 영업적자가 예상된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부정적 이슈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는 “미국·유럽 파트너 Immunovant 스팩 HSAC와의 합병을 통해 지난 19일 나스닥에 상장했다”며 “시가총액 9억달러로 합병 기업가치보다 62% 상승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내년에 회사의 파이프라인 가치도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는 “Immunovant가 내년 1분기 GO(그레이브스안병증) 적응증 2a상 탑라인 데이터 공개를 시작으로 상반기에는 MG(중증근무력증) 2a상, 4분기에는 WAIHA(용혈성빈혈) 2a상, 내후년 초에는 GO 2b상 탑라인 데이터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연내 기대했던 HL036 미국 3·1상 탑라인 데이터 발표가 내년 1월 중순 이후로 변경됐다”며 “연말 CRO 휴가 일정에 따라 조율된 것으로 우려되는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효능과 부작용에서 2상 데이터와 같이 경쟁약물보다 우위의 데이터를 보여줄 경우 기술수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