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 구축

작업 효율 높이는 NTOSS와 장애 예측하는 NMS 적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유플러스가 내년 본격화되는 5세대(5G) 이동통신 구축에 대비해 망 운영 효율을 높이는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23일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통신 장애 사전 인지 비율을 높이고 대응과 복구에 드는 시간을 줄였다는 설명입니다.

이번 시스템은 ‘NTOSS’와 ‘NMS’로 구성됩니다. NTOSS는 구축 업무를 담당하며 NMS는 장애감시와 품질관리 운영에 사용됩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마곡 사옥에서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 | LG유플러스

우선 NTOSS는 작업자 업무 효율성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존 시스템에서 처리 속도와 화면 복잡도, 사용자 인터페이스(UI) 편의성을 개선했습니다. 각 작업자에게 분배되는 업무가 명확해져 작업 누락을 미연에 방지합니다.

선로, 장비 등 ‘기준 정보’ 관리 강화로 운영 관련 데이터 정확도도 높아집니다. 또 유·무선 업무 프로세서 시스템을 통합해 중복 작업 발생과 불명확한 정보로 인한 후공정 업무도 사라집니다.

NMS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장애 사전 예측’과 ‘운영자 개입을 최소화한 작업 자동화’로 장애를 줄입니다.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근본 원인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조치해 복구 시간을 단축합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 시스템에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능을 융합해 더욱 밀도있는 기술 진화에 나설 방침”이라며 “특히 내년 시작되는 5G망 전국 확산, 28GHz 대역 본격화에 대비한 선제적 장애 인지, 투자 예측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에는 유무선 품질관리, 작업 자동화 등 기존 강점과 장애근본원인 분석 로직, 고객품질관리 기법 같은 선진화된 운영기술이 녹아 들어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