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금감원 분쟁조정안 적극 수용…“DLF 배상 최선 다하겠다”

본부장급 이상 급여 일부 반납해 ‘소비자보호기금’ 조성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 | 우리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전국 영업본부장이 모인 자리에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안을 적극 수용하고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F) 배상에 최선을 다하라”고 말했습니다.

손 행장은 23일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하고 연말 마무리 영업에 대한 당부와 함께 내년도 경영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DLF 배상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손 행장은 내년도 경영목표인 ‘신뢰’ ‘혁신’ ‘효율’ 달성을 위해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고객 입장에서 재점검하고 혁신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20년 만에 획기적으로 변경되는 영업점성과지표(KPI)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영업본부장의 역할과 새로운 리더십도 당부했습니다.

또 고객 신뢰 회복의 첫 걸음은 피해고객에 대한 성실하고 신속한 배상이라고 강조하면서 금감원 분쟁조정안을 적극 수용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특히 배상과 관련해 고객 한 명 한 명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고, 고객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추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는 등 최선을 다해 배상에 임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영업현장의 다양한 의견이 나왔습니다. 일부 영업본부장들은 분조위 배상이 끝나더라도 고객 피해가 남은 만큼 영업본부장 이상 임직원들이 급여를 일부 반납해 소비자보호기금을 만들자는 제안을 했습니다. 이에 손 행장은 법률적 이슈 등을 고려해 적극 검토키로 했다는 전언입니다.

한편 자산관리부문에 대해 강도 높은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은행은 지난 10월 ‘자산관리Biz 혁신방안’ 발표에 이어 이날 소비자보호를 위한 ‘자산관리 영업 윤리강령’을 선포하고 영업현장 직원들이 실천다짐 서약서를 손 행장에게 직접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