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고객중심 경영 강조한 은행권 “이번엔 반드시 실천하겠습니다”

은행연합회·18개 은행장 ‘소비자 신뢰회복·고객중심 경영’ 자율 결의
(윗줄 왼쪽부터) 허인 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송종욱 광주은행장, 이용우 카카오은행 대표, 김도진 기업은행장, 서문선 대구은행 상무, 강종호 제주은행 상무가 ‘소비자 신뢰회복과 고객중심 경영’의 의지를 담은 자율결의문을 펼쳐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ㅣ은행연합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은행연합회와 KDB산업, NH농협은행 등 18개 은행은 23일 간담회를 갖고 ‘소비자 신뢰회복과 고객중심 경영’을 위한 자율 결의를 했습니다.

은행권은 그동안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저금리·고령화시대에 은행을 통한 자산관리가 갈수록 중요한 시점에 소비자보호를 기반으로 한 신뢰회복은 은행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임을 모든 은행장들이 공감했습니다.

이에 은행장들은 소비자 중심의 영업문화 정착을 통해 고객중심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했습니다. 핵심성과지표(KPI)에 고객 수익률 등 고객가치 관련 항목을 반영할 예정입니다. 소비자보호 관련 인프라 강화와 판매 전 과정에서 내부통제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소비자를 최우선시하는 고객관리와 직원교육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또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판매 시 상품위원회와 소비자보호기구를 사전 의결할 방침입니다. 숙려제도를 강화해 소비자가 금융투자상품을 신중하게 투자하도록 유도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금융투자상품 판매 시 소비자를 먼저 생각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소비자보호 절차를 강화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기로 결의했습니다. 구체적으로 핵심설명서 교부, 자격증 소지자로 판매직원 제한, 영업행위 준칙을 적용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금융투자상품 판매 절차 공동 매뉴얼’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은 “은행이 예·적금 뿐 아니라 신탁·펀드 등을 통한 금융투자상품 판매가 늘어나면서 소비자보호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금융투자상품 판매와 관련한 소비자보호 시스템을 강화하고 은행 공동 메뉴얼을 마련하는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고객중심 경영이 자리잡도록 KPI개선, 소비자보호 인프라 강화, 내부통제와 직원교육 강화 등에 힘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각 은행들은 이날 발표한 사항을 내규 등에 반영해 빠른 시일 내에 시행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