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보의 CAR-톡] 새해부터 맞붙는 XM3·트레일블레이저…“우린 참 닮았어”

회사 명운 달린 주력 신차..외모는 달라도 가격·차체크기 ‘비슷’
출시 앞서 외관 디자인 공개..부족했던 ADAS 대폭 강화될 듯
트레일블레이저(위)와 XM3. 사진 |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우리 자동차 산업은 수요 감소 탓에 시름시름 앓고 있습니다. 판매량 확대를 위한 특효약은 뭐니 뭐니 해도 경쟁력 갖춘 ‘신차’일텐데요. 특히 한 해 동안 탈꼴찌 싸움을 벌였던 르노삼성차와 한국지엠은 새해 벽두부터 신차를 내놓고 반등을 노립니다.

내년 1~2월 사이, 비슷한 시기에 출시될 두 신차는 ‘XM3’와 ‘트레일블레이저’인데요. 공교롭게도 두 차종은 유사한 점이 많습니다. 두 차종 모두 본사로부터 새롭게 생산을 배정받은 핵심 차종으로, 내년부터 각각 부산공장과 부평공장에서 생산됩니다.

현재 르노삼성이 만드는 차량은 협력사에 생산을 맡긴 트위지를 빼면 QM6와 SM6가 전부입니다. 부평과 창원에 공장을 둔 한국지엠도 말리부와 트랙스, 스파크 정도만 생산하는데요. 일감이 부족한 두 회사의 내년 실적은 XM3와 트레일블레이저의 글로벌 판매량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XM3의 전측면 디자인.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XM3와 트레일블레이저는 국내 소형·준중형 SUV 시장에서 직접적으로 맞붙게 될 전망입니다. 두 차종 모두 국내엔 정확히 맞아 떨어지는 경쟁상대가 없는데요. 코나·티볼리 등 소형 SUV보단 크고, 투싼·스포티지·코란도 등 준중형 SUV보단 작기 때문이죠. 굳이 따지자면 셀토스가 XM3와 트레일블레이저의 출현에 제일 긴장할 것 같습니다.

특히 XM3는 세단과 SUV를 결합한 크로스오버 모델(CUV)로, 엄밀히 따지면 SUV는 아닙니다. 하지만 국산차 가운데 차체 크기와 가격, 활용도 등이 가장 유사한 트레일블레이저와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존 준중형 세단과 SUV, 소형 SUV 시장까지 전부 공략할 수 있는 셈이죠.

트레일블레이저의 전측면 디자인. 사진 | 한국지엠

그렇다면 회사의 명운을 짊어진 두 차종은 어떤 상품성을 갖고 있을까요. 이미 외관 디자인은 두 차종 모두 완전히 공개된 상태입니다. 자동차 업계는 사전계약을 받을 때조차 신차의 디자인을 부분적으로 공개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일찍부터 베일을 벗은 XM3와 트레일블레이저는 벌써부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습니다.

외관 디자인의 경우, XM3에 더 좋은 점수가 매겨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XM3의 외관은 지난 3월 28일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처음 공개됐는데요. 준중형 세단의 지상고를 높인 XM3는 ‘서민들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GLC 쿠페’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죠.

트레일블레이저의 디자인은 지난 5월 30일, 쉐보레의 고향인 미국 시장에서 처음 공개됐습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XM3와 달리 SUV의 전형을 따르고 있는데요. 형님뻘인 ‘블레이저’를 그대로 축소시켜 놓은 모습입니다. 특히 전면부에 날카롭게 배치된 헤드램프가 스포티한 인상을 주는 듯합니다.

도미닉(왼쪽)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지난 4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모터쇼에서 XM3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한국지엠은 트레일블레이저를 “이쿼녹스와 트랙스 사이를 메꾸는 모델”이라고 설명하는데요. 위장막 차량을 통해 실제로 만나본 트레일블레이저는 트랙스보다 살짝 큰 수준이었습니다.

앞서 공개된 제원을 보면 트레일블레이저의 전장과 전폭, 전고는 각각 4411mm, 1808mm, 1664mm입니다. 소형 SUV 가운데 가장 큰 셀토스가 4375mm, 1800mm, 1615mm인데요. 차량의 크기와 예상가격 등으로 미뤄볼 때 셀토스와 XM3, 트레일블레이저가 삼파전을 벌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두 차종의 주력 엔진은 모두 ‘가솔린’ 엔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XM3엔 1.6ℓ 가솔린 엔진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반면 트레일블레이저엔 말리부에 탑재됐던 1.35ℓ 가솔린 터보엔진이 적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XM3의 경우, 내년 하반기엔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레일블레이저의 후측면 디자인. 사진 | 한국지엠

또 르노삼성과 한국지엠은 현대·기아차에 비해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요. XM3와 트레일블레이저부터는 ADAS 사양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로유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이 새롭게 탑재되지 않겠냐는 게 업계의 예상입니다.

작년에 국내 교수들이 뽑았던 올해의 사자성어는 “책임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의 ‘임중도원(任重道遠)’이었는데요. 트레일블레이저와 XM3에 딱 어울리는 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르노삼성과 한국지엠 모두 엄중한 상황에 놓여있지만, 내년엔 ‘신차효과’를 바탕으로 활기를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