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美 CES 2020서 글로벌 ICT 기업과 만난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구상..페이스북·티모바일 등 글로벌 ICT 기업과 전략 마련
CES 2019에 방문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내년 글로벌 ICT 기업을 직접 만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을 위해 머리를 맞댑니다.

26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하 부회장은 내년 1월 1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을 찾습니다.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CES2020을 참관합니다. 디지털 시대의 고객과 기술 변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제품∙서비스의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점검하는 차원에서입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란 디지털 기반으로 기업의 전략, 조직, 프로세스, 비즈니스 모델 등 전반을 변화시키는 경영전략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물 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솔루션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플랫폼으로 구축·활용해 기존 전통적인 운영 방식과 서비스 등을 혁신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먼저 하 부회장은 페이스북, 티모바일 등 글로벌 ICT기업들을 만나 각 사가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현황을 공유합니다. 이를 기반으로 한 혁신 과제와 성과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LG전자, 삼성전자 등 주요 제조사들과 5G 디바이스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데요. AI와 IoT, 5G기반의 플랫폼 기반 서비스 확대 및 고도화, 빅데이터가 접목된 스마트 서비스 등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인텔 등 자율주행과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도 꼼꼼히 점검합니다. 하 부회장은 커넥티드카와 연계하는 이통사의 사업모델 점검과 협력을 위해 자율주행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을 방문하고, 국내외 기업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도 관심있게 볼 계획입니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을 통한 운영방식과 서비스 혁신이 5G시대의 차별화 된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수단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와 서비스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활발히 추진해 본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LG유플러스는 조직개편을 통해 통신·미디어 산업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최고전략책임인 ‘CSO’ 산하에 디지털 전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DX담당’을 신설했습니다. 이를 뒷받침할 ‘FC부문’ 산하의 기술 관련 조직을 ‘DXT그룹’으로 일원화시켰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