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10월 0.46%로 전월보다 0.02%p↑

금감원, 주담대 연체율만 소폭 개선..“신규연체 발생추이 모니터링”
사진ㅣ금융감독원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10월 말 국내은행 대출 연체율이 전월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6일 금융감독원은 10월 말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이 0.46%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전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이는 10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1조 4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 규모(1조원)를 웃돌면서 연체채권 잔액(7조 8000억원)이 4000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세부적으로 기업대출의 경우 연체율이 0.60%로 전월말보다 0.0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71%로 0.07%포인트,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8%로 0.03%포인트 각각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연체율도 0.29%로 전월말 대비 0.0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1%로 0.01%포인트 줄었으나 이를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은 0.48%로 0.03%포인트 늘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