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헤지펀드 전문운용 자회사 설립

단일 헤지펀드로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 도약 목표
이동훈(왼쪽 첫번째) NH헤지자산운용 신임 대표가 임직원과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사진ㅣNH투자금융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ㅣ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은 26일 자회사인 NH헤지자산운용을 정식 출범시켰습니다.

NH헤지자산운용은 앱솔루트리턴펀드를 1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해외 기관투자자, 패밀리오피스 등으로부터 투자 받아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내년 하반기 싱가포르에 해외투자자를 위한 펀드를 설립할 예정입니다. 신설 회사의 대표는 현 이동훈 헤지펀드본부장이 맡습니다.

이동훈 헤지자산운용 대표는 서울영동고, 연세대를 거쳐 와튼스쿨 MBA를 졸업했습니다. 주요경력으로는 LG투자증권 뉴욕현지법인, BNP Parigas 홍콩지점 상무, DEutsche Asset Management 상무, RBC홍콩·동경지점 전무, NH투자증권 헤지펀드본부장을 지냈습니다.

이동훈 신임 대표는 “증가하는 기관투자자들의 대체투자 수요에 맞춰 대체투자로서의 헤지펀드 시장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라며 “중장기적으로 해외 헤지펀드를 대체할 수 있는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