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캄보디아 MFI 인수 주주가치에 긍정적…‘매수’-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27일 KB금융에 대해 내년 감익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이번 M&A는 이익감소를 메워줄 수 있는 매우 의미있는 행보라며 목표주가 6만 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습니다.

KB금융은 캄보디아의 PRASAC MFI 지분 70%를 약 7022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이는 한국과 캄보디아 감독당국의 승인을 받게되는 2~3개월 후 인수가 완료될 예정입니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캄보디아에는 지난해말 기준 74개의 MFI와 7개의 MDI가 있는데 PRASAC MFI는 수신이 가능한 MDI 중 가장 큰 회사”라며 “은행을 포함한 캄보디아 전체 금융사 중 대출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자본부담이 큰 생명보험사 M&A가 아닌 해외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이는 동시에 주주가치에 확실히 도움이 되는 M&A라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이번 인수가 내년 이익감소를 메워줄 것. 인수가 완료되면 KB금융에 대한 수익추정을 상향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또 자사주 소각이 정례화될 가능성까지 고려하면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KB금융의 EPS가 꾸준히 증가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다는데 의미를 부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연구원은 “자본부담이 큰 생보사나 모두가 몰려가는 베트남 시장과 같이 언뜻 쉬워보이는 길이 아니라 오랜 시간 준비한 딜을 성사시켜 성과를 냈다는 점에서 KB금융에 대한 평가를 높이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사진 | KB금융그룹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