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내년 2월 상장 목표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첨단 나노소재 전문기업 레몬은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회사는 지난 2012년 설립해 나노기술을 이용한 고성능 EMI 차폐와 방열시트, 극세 기공을 가진 나노 멤브레인 제조기업입니다.

EMI 차폐, 방열 부품의 경우 국내 최대 핸드폰 제조사인 삼성전자에서 출시되는 S시리즈와 노트시리즈 핸드폰에 탑재되고 있는데요. 5G용 부품 수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멤브레인 생산은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 역량과 균일한 품질로 주목받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올해 노스페이스에서 출시된 ‘퓨쳐라이트’ 라인의 주력 소재로 사용되고 있으며 레몬의 ‘에어퀸’ 브랜드를 통해 여성 생리대, 미세먼지 마스크, 위생용품 등으로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레몬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부품·소재 전문기업으로 선정됐고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전문 평가기관 2곳의 심사에서 모두 A 등급을 받아 기술성 평가 과정을 통과했습니다. 기업공개를 통한 공모자금은 증설 중에 있는 나노멤브레인 양산라인 관련 비용에 사용됩니다.

김효규 레몬 대표는 “레몬의 나노 기술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세계적인 소재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회사는 이번 상장예비심사 승인에 따라 1월 증권신고서를 제출 예정입니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입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