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마케팅 힘쏟는 쌍용차…내년 수출실적 개선에 ‘올인’

유럽서 판매 네트워크 확충..현지 딜러들과 내년 사업계획 공유
미디어 행사 통해 ‘쌍용차 알리기’ 총력..주요차종 제품력 인정받아
지난 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자동차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쌍용자동차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수출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해외 네트워크를 늘리고 마케팅 활동을 강화합니다. 쌍용차는 내년 수출 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해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27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달 들어 영국 체스터필드, 브리지노스 지역에 새로운 딜러가 추가됐습니다. 또 독일에서는 지난 3일 현지 대리점 및 지역 딜러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한 ‘독일 딜러 연례 콘퍼런스’를 열고 내년 사업계획 등을 공유했습니다.

또한 지난 6일 아일랜드에서는 현지 언론 및 딜러 30여 명을 아일랜드대리점 더블린 본사로 초청해 신형 코란도를 소개하고 내년 마케팅 계획 등을 전달했는데요. 스페인 대리점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자동차 전시회에 참가해 티볼리와 코란도를 홍보했습니다.

쌍용차는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공격적인 홍보·마케팅 활동으로 ‘쌍용차 알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쌍용차는 지난 10월 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유럽 22개국 90여 명의 기자들을 초청해 코란도 시승행사를 열었습니다. 최근 출시한 코란도의 수동 모델 및 가솔린 모델은 해외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되며 호평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란도·티볼리와 함께 쌍용차의 핵심 모델 중 하나인 렉스턴 스포츠(수출명 무쏘)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데요.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 23일 영국 사륜구동차 전문지 4X4 (포바이포)가 뽑은 ‘올해의 픽업’에 2년 연속 선정됐습니다. 견인력, 적재량 등에서 경쟁자가 없는 합리적인 차라는 게 포바이포의 평가입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란도는 유럽의 유로앤캡과 호주의 앤캡에서 안전도 최고 등급을 받았고, 렉스턴 스포츠는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며 “내년에도 해외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제품력 홍보를 위한 공격적인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